한매연, ‘음원 사재기 문제‘ 전문가 협의체 구성 대안 마련할 것
한매연, ‘음원 사재기 문제‘ 전문가 협의체 구성 대안 마련할 것
  • 임종선 객원기자
  • 승인 2018.07.20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단법인 한국매니지먼트연합(회장 신주학/이하 한매연)은 최근 불거진 숀 논란으로 인해 대중음악이 대중들로부터 신뢰를 잃어버리지 않도록 음원 사재기 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근 닐로에서부터 숀까지 계속해서 음원 사재기 논란이 계속됨에 따라 한매연은 이 문제를 연합 차원에서 논의하고 공정한 음원 경쟁을 위해 관련 전문가 회의를 통해 이 문제에 대한 대안을 마련할 것임을 시사했다.

한매연 신주학 회장은 지난 닐로 문제가 발생했을 때 우리는 관련 기관을 통해 발빠르게 이 내용에 대한 조사를 요청했으며, 공정위에도 조사를 통해 논란에 대한 종지부를 찍을 수 있도록 제보했음에도 불구하고, 결국 누구도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았다. 그 결과가 매번 이렇게 음원 차트에 누가 반짝 1위만 하면 우선 사재기 의혹부터 하는 상황이다”면서 이는 노래를 하는 가수에게도 상처가 되고, 음원 차트를 통해 음악을 구매하는 구매자들에게도 불신만 발생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결국 대중음악산업의 전문가들이 머리를 맞대고 적극적으로 대처할 필요가 있다”면서 산업계가 나설 것을 촉구했다.

그는 아울러 빠른 시간 내에 문화부와 조율해 전문가들이 모일 수 있는 자리를 만들어 보겠다. 더 이상 이 문제로 대중음악을 아끼는 팬들을 실망시키는 일이 없도록 산업계가 자정작용 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들어야 한다면서 장기적으로 대중음악이 팬들의 사랑 속에서 발전하기 위해서는 스스로 노력하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한매연은 대중음악의 공정하고 지속적인 발전과 상생을 위해 일하는 단체로 문화체육관광부에 등록되어 있으며, 81일과 2일 양일간 고척돔에서 개최되는 코리아뮤직페스티벌의 주최사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