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군, 물 뿌리기로 폭염 피해 일석이조 노린다
무안군, 물 뿌리기로 폭염 피해 일석이조 노린다
  • 박병모 기자
  • 승인 2018.07.16 1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안군은 폭염특보가 연이어 발효되자 도로에 물을 뿌려 청량감을 주고 온도를 내리게 하기 위해 12일부터 살수(물 뿌리기) 작업에 나섰다.

특히 폭염으로 달궈진 아스팔트 콘크리트 도로 온도를 2~3℃ 저감시켜 열섬효과를 최소화시키면서 도심교차로에 그늘막 설치작업도 함께 한다.

오는 9월말까지 무안읍과 남악신도시에 이르는 총연장 20㎞ 구간에 매일 3회 도심 살수작업을 추진하되 효과를 극대화한다.

특히 폭염특보 발령 시 오후 2시부터 오후 5시까지 집중적으로 물뿌리기를 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