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대, 구조개혁 미적대다 큰일 날라
조선대, 구조개혁 미적대다 큰일 날라
  • 박어진 기자
  • 승인 2018.07.04 2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이의 신청 기각…2단계 결과 따라 정원감축 등 위기
학교 적폐청산위 개혁 촉구 목소리

조선대가 대학 기본역량 진단평가에서 탈락하면서 그동안의 우려가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
강도 높은 개혁과 구조조정에 나서지 않으면 존립마저 위태롭다는 목소리가 안팎에서 흘러나오고 있다.

4일 조선대학교에 따르면 한국교육개발원 고등교육연구본부 대학역량진단센터 측이 ‘2018년 대학 기본역량 진단 1단계 평가에서 자율개선대학에 진입하지 못한데 대한 이의신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아 2단계 진단 대상으로 확정됐다’는 공문을 받았다.

지난달 20일 교육부가 발표한 2018년 대학 기본역량 진단평가 결과 조선대와 순천대, 남부대, 세한대, 송원대, 한려대 등이 1단계 예비 자율개선대학에서 탈락해 2단계 심사 대상으로 분류됐었다.

조선대가 이의신청한 내용에 대한 세부 검토 결과는 오는 6일께 추가로 공개된다.

2단계 진단 결과 좋은 평가를 받지 못하면 정원 감축이나 재정지원 제한 등 조치를 받게 돼 퇴출될 가능성이 높다.

조선대 관계자는 “이의신청에 대한 비인용 이유를 구체적으로 확인하기 전까지는 그 결과를 단정하기 이르다”며 “이의신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았더라도 2차 평가에서 개선된 결과를 받을 요소가 분명히 있다”고 밝혔다.

조선대 적폐청산위원회는 성명을 통해 “자율개선대학 탈락으로 대학이 안게 될 유무형의 수천억의 엄청난 손해가 발생했다”며 “지역사회 협력기여, 대학운영의 건전성 등 평가항목에서 좋은 점수를 받기 위해서는 총장과 부총장은 급여 전액을 반납하고, 교수들은 재직 연차별로 차등 임금 삭감을 시행하라”고 요구했다.

한편 교육부는 2018년 대학 기본역량 진단 최종 결과를 진단관리위원회 및 대학구조개혁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8월 말에 발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