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교육청, 학교 밖 청소년에 따스한 손길
전남도교육청, 학교 밖 청소년에 따스한 손길
  • 이완수 기자
  • 승인 2018.06.19 1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업중단학생 학력인정사업 결실...대입 준비도
전남도교육청 영광군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의 ‘의무교육단계 미취학·학업중단학생 학습지원 시범사업’ 협의회
전남도교육청 영광군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의 ‘의무교육단계 미취학·학업중단학생 학습지원 시범사업’ 협의회

전남도교육청은 19일 영광군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에서 ‘의무교육단계 미취학·학업중단학생 학습지원 시범사업’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번 협의회는 교육부, 전남도교육청, 한국교육개발원, 학력인정사업 위탁기관인 영광․광양․해남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 관계자 15명이 참석해 학력인정사업의 경과보고, 진행사항 점검, 현안사업 등을 협의했다.

학력인정사업은 전남도교육청이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에 위탁하여 미취학·학업중단학생들이 의무교육단계인 초·중학교의 학력취득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며 이를 통해 학업복귀를 지원하는데 목적이 있다.

이에 만 19세 미만의 미취학·미진학·학업중단 학생을 대상으로 하며‘최소 학습기간’과‘최소 나이’를 충족하고‘기준 학습시간’을 모두 이수하면 학력인정을 신청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전라남도교육청 학생생활안전과(061-260-0958)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전남도교육청은 학력인정사업의 결과 지난 4일 학력심의위원회를 거쳐 박○○외 3명에 대해 중학교 졸업과 동등한 학력을 인증했다.

이번 중졸학력 인증을 받은 학교 밖 청소년들은 오는 8월 시행되는 제2회 고졸 검정고시에 도전해 대학에 진학하는 꿈을 키우고 있다.

이날 전남도교육청 상담대안교육팀 박은주 장학사는 “전남도교육청은 학교 밖 청소년들의 사회적응력 배양과 학습지원을 통해 학업을 지속할 수 있도록 학력인정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