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와 통영, 정율성과 윤이상 교류 음악회 개최
광주와 통영, 정율성과 윤이상 교류 음악회 개최
  • 박어진 기자
  • 승인 2018.06.12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통영국제음악당...7월 13일 광주유스퀘어문화관에서

정율성과 윤이상, 광주와 통영의 대표 음악가를 한 자리에서 만난다.

광주문화재단은 통영국제음악재단과 공동주관으로 통영 출신 세계적인 작곡가 윤이상과 광주 출신 중국 3대 혁명음악가로 추앙받는 정율성을 재조명하는 교류 음악회를 오는 16일 오후 3시 통영국제음악당과 7월 13일 오후 7시 30분 광주유스퀘어문화관에서 개최한다.

광주-통영 문화교류의 하나인 이번 교류 음악회는 정율성(1914년생)과 윤이상(1917년생)이 일제강점기에 태어나 항일 독립운동을 했다는 공통점을 바탕으로 양 도시 대표 음악가의 작품을 연주함으로써 만남과 조화를 통한 화합과 상생의 문화교류 확대를 위해 마련됐으며, 오는 11월에는 광주에서 정율성과 윤이상을 아우르는 항일 심포지엄도 추진할 예정이다.

통영국제음악제 홍보대사를 맡고 있는 전문연주단체 TIMF앙상블, 광주 클래식 문화를 이끌어가는 광주시립교향악단과 지역 성악가들이 출연하여 성용원 ‘평화의 비둘기 주제에 의한 피아노 오중주’, 윤이상 ‘노래’, 김선철 ‘목관과 현악을 위한 6중주 아랑에게’, 윤이상 ‘환상적 단편’ 등을 연주하고, 합주로 윤이상 ‘현을 위한 융단’과 정율성 오페라 ‘망부운’ 中 ‘아! 수려한 풍경이여’, 가곡 ‘연안송’ 등을 연주한다.

광주의 정율성은 중국에서 조선혁명간부학교를 졸업하고 의열단에 가입하여 활발한 항일투쟁을 펼쳤으며, 그의 대표작 ‘팔로군행진곡(1998년 중국 중앙군사위원회에서 정식 ‘중국인민해방군가’로 공식 지정)‘은 국내외를 넘나드는 노래의 역동성에 항일이라는 시대성이 낳은 결실로 손색이 없다는 평을 받고 있다. 현재 그의 음악적 혼을 기리는 행사가 매년 중국과 광주에서 펼쳐지고 있다.

통영이 낳은 가장 한국적이면서도 세계적인 음악가인 윤이상은 동베를린간첩단 사건에 휘말려 옥고를 치르기도 했으며, 이후 광주 5.18민주화운동을 음악적으로 표현한 교향시 ‘광주여 영원히’, ‘화염 속의 천사’와 같은 음악으로 인권 문제를 환기시켰다.

한편, ‘2018정율성음악축제’ 사업은 이번 교류 음악회 외에도 찾아가는 정율성 음악회(5월~10월), 광주성악콩쿠르(8월), 중국 취안저우 방문 공연(9월)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공연은 전석 무료이며 전화 사전 예약 후 관람할 수 있다. 통영 공연 예약 문의는 055-650-0426번으로, 광주 공연 예약 문의는 062-670-7469번으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