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모 구청장 후보 금품수수 의혹 경찰 수사 나서
광주 모 구청장 후보 금품수수 의혹 경찰 수사 나서
  • 박용구 기자
  • 승인 2018.06.05 2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거 후보에게 직접 돈 건넸다” 폭로...경찰에 자수서도 제출
B씨 측, “사실 무근, 법적 대응할 것”
광주지방경찰청

6.13 지방선거에 출마한 광주의 모 구청장 후보가 공무원 인사에 개입하는 등 불법행위를 저질렀고, 이에 동참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5일 광주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A씨의 이름으로 “광주의 한 구청장 후보 B씨의 하수인이 돼 범죄를 저질렀다”며 “범행을 자백한다”는 내용이 담긴 자수서가 경찰에 접수됐다.

B씨는 2014년 6.4지방선거 당시 윤장현 광주시장의 선거 캠프에서 활동했다.

A씨는 자수서에서 공무원에게 승진 목적으로 금품을 받아 B씨에게 전달했고, 공무원이 승진을 하지 못하자 B씨에게 돈을 받아 다시 전달했다고 주장했다.

또 업체 관계자로부터 사업수주와 관련해 금품을 받아 B씨에게 전달했고, 해당 업자가 사업을 수주하지 못하자 B씨에게 돈을 회수해 업자에게 돌려줬다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A씨는 승진과 사업 수주 대가로 받았던 돈을 되돌려 주는 문제를 놓고 B씨와 대화한 내용이 담긴 음성녹음파일을 경찰에 제출할 계획이다.

경찰은 A씨의 자수서를 상대로 사실관계 여부를 확인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돈을 돌려준 것과는 상관없이 범죄는 성립한다”며 “관련 내용이 사실인지 여부 등을 먼저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B씨 측은 “A씨의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선거가 임박한 시점에 허위사실과 음해로 선거 당락에 영향을 끼치려는 A씨에 대해 법적 조치 등 강력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