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기록관 수장고 첫 공개
5.18기록관 수장고 첫 공개
  • 김다이 기자
  • 승인 2018.05.11 2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25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기록물과 기증자료 원본 전시

5․18민주화운동기록관이 소장한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기록물 등 희귀 기록물 원본이 일반에 처음 공개된다.

5․18민주화운동기록관은 5․18 38주년을 맞아 14일부터 25일까지 5층 수장고 열람실을 개방하고 기록물을 전시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전시에서는 외신기자로 광주를 취재해 전 세계에 알린 독일 힌츠페터 기자의 여권과 안경, 5.18 당시 광주여고 학생으로 민주항쟁을 보고 느낀 점을 담은 주소연 학생의 일기장, 동아일보 광주주재 김영택 기자의 취재수첩, 시민사회단체가 민주수호범시민궐기대회에서 발표한 성명서 원본 등을 볼 수 있다.

미국의 비밀 해제 문서
동아일보 광주주재 김영택 기자의 취재수첩
5.18 당시 광주여고 학생으로 민주항쟁을 보고 느낀 점을 담은 주소연 학생의 일기장

문서, 필름, 사진, 시청각 자료 등 3만4143점을 보유하고 있는 기록관의 5층 수장고는 출입이 제한된 곳으로 원본 기록물을 분류, 등록, 보존하고 있다.

기록관 관계자는 “5․18민주화운동 기록유산의 보존 방법과 현황을 살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5․18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을 높이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