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철 남구청장 예비후보 “일자리 충만한 남구 만들겠다”
조성철 남구청장 예비후보 “일자리 충만한 남구 만들겠다”
  • 정선아 기자
  • 승인 2018.03.20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성철 남구청장예비후보가 남구를 일자리 충만한 경제 도시로 건설하겠다고 약속했다.

19일 조 예비후보는 보도자료를 통해 남구청장에 당선될 경우 에너지 밸리와 영산강 에너지 융·복합 클러스터, 문화산업 벨트 조성으로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조 예비후보는 이 시대의 최고의 현안은 청년실업 해소로 남구 또한 일자리가 있어야 인구 30만 자족도시로서의 면모를 훌륭하게 갖추고 발전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일자리 남구 도시를 위해 그는 에너지 밸리와 영산강 에너지 융·복합 클러스터 조성 사업 추진, 사회경제특구 추진, 양림·대촌·송암산단 클러스터를 잇는 문화산업 벨트 조성, 4차산업 관련 기반 사업 육성 및 직업체험관 유치, 일자리센터 설립 등을 방안으로 제시했다.

그는 또 일자리를 통해 청년실업이 해소되면 남구민들의 삶의 질이 향상돼 국가적으로 고민에 빠져있는 저출산 문제 등 우리사회의 다양한 문제를 풀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조성철 남구청장 예비후보는 지난 19대 대통령선거 당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후보 광주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았다. 또한 전 문재인대통령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전문위원으로, 전 문재인대통령직속 지역발전위원회 자문위원으로도 활동했다. 현재는 문재인정부 통일부산하 남북교류협력지원협회 이사로, 5.18정신 헌법전문 수록을 위한 광주운동본부 공동대표 등으로 왕성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으며, 조선대학교 외래교수로 재직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