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 "시민의 삶을 바꾸는 첫 일자리 시장이 되겠다"
이용섭, "시민의 삶을 바꾸는 첫 일자리 시장이 되겠다"
  • 정선아 기자
  • 승인 2018.02.13 14:2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섭 전 부위원장, 광주시장 출마 공식 선언
광주의 역사와 시민의 삶을 바꿀 비전과 정책, 8대 약속 발표

이용섭 문재인 정부 초대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이 “시민의 삶을 바꾸는 첫 일자리 시장이 되겠다”며 광주시장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이용섭 전 부위원장은 13일 광주경제고용진흥원에서 출마기자회견을 갖고, “광주의 경제적 낙후를 해결하라는 시민의 부름을 받고 깊은 고민 끝에 출마를 결심했다”면서 “그간 공직자로서 정치인으로서 경제전문가로서 보고 듣고 경험한 모든 역량을 정의롭고 풍요로운 광주 건설에 쏟아 고향분들의 은혜에 결초보은 하겠다”고 밝혔다.

기자회견에 앞서 이 전 부위원장은 5.18광주민주화운동 3단체 대표들을 비롯하여 지지자 및 시민 1000여 명과 함께 국립 5.18 민주묘지를 방문하여 오월 영령들께 참배했다.

이 전 부위원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위대한 광주시민과 당원만 믿고 결연한 각오와 의지로 당당한 광주시대를 열기 위한 대장정의 첫 발을 내 딛는다”며 강력한 시장 출마의지를 밝혔다.

이 전 부위원장은 광주의 역사와 시민의 삶을 바꿀 비전과 정책으로 ▲일자리가 넘쳐나는 광주 ▲소외되는 이웃이 없는 행복한 공동체 ▲광주다움으로 ‘사람과 돈과 기업이 모이는 광주’ ▲4차 산업혁명의 중심도시 광주 ▲민주 인권 평화의 세계중심도시 광주 ▲상생을 위한 광주전남 통합경제권 구축 ▲지방분권시대의 광주발전 로드맵 마련 ▲아름다운 경쟁과 깨끗한 정책선거 제안 등 시민과의 8대 약속을 발표했다.

특히 이 전 부위원장은 일자리정책에 대해 강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문재인정부 일자리 정책의 1단계인 일자리 인프라(기반) 구축이 완성됐으며, 이제 구축된 인프라를 바탕으로 정부와 민간이 합심하여 2단계 일자리 창출에 주력하고 있으므로 금년 하반기부터는 가시적인 성과가 나타날 것이다”고 확신했다.

이어 이 전 부위원장은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에서 설계했던 로드맵을 광주에서부터 실현하고, 광주형 일자리모델도 성공시켜 그 성과를 전국으로 확산시키고 문재인정부의 일자리 정책 성공을 이끌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당원 명부 유출에 관련하여 광주시장 예비후보자들의 집단 반발에 대해 이 전 부위원장은 “앞도적 1위 후보가 감수해야 할 과정이라 생각한다”며 “이렇게 많은 시민들이 뜨거운 성원을 보내주시는데 제가 뭐가 부족해서 그런 문자를 보내겠는가”라고 해명했다.

이어 그는 “언론에 보도되면서 저희 실무자를 불러 확인했다. 전화번호는 광주시장 선거를 두 번 나가면서 많은 분들에게 받은 광주시민들의 데이터이며 그 중 일부를 뽑아 보냈다고 했다”면서 “문자 내용은 선거에 관한 내용이 일체 없다. 문재인 정부의 제1호 국정과제인 일자리정책을 이렇게 추진하고 있으며 많이 도와 달라는 문 정부를 홍보하는 내용이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 전 부위원장은 “일선에 의하면 그 비용을 일자리위원회에서 부담했다는 유언비어를 유포하고 있다. 저 이용섭이 어떤 사람인가. 공과 사를 명백히 구분한다”면서 “그 돈은 제가 직원에게 맡겨놓은 제 개인 돈에서 나가는 것이고, 경찰에서 조사하고 있기 때문에 시간이 가면 명백히 밝혀질 것이다”고 주장했다.

또한 광주형 일자리 모델, 도시철도 2호선, 문화예술정책에 대해 이 전 부위원장은 “구체적인 내용은 곧 별도의 정책 브리핑을 통해 발표 하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는 “한 마리의 연어처럼 큰 바다에서 얻은 힘과 지혜를 광주를 위해 쏟아 붓겠다”며 “오늘이 당당한 광주시대를 연 역사적인 첫 걸음으로 기록될 수 있도록 광주시민의 삶을 바꾸는 첫 일자리 시장이 되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류달용 2018-02-15 07:47:42
제 목 : 광주광역시장 여론조사 1위라고 당선되나?

광주광역시장의 선거판이 후끈달아올랐다고 언론의주목이다.
광주시장위치는 중앙정치에서 위상과몰이 야권 후보부재가 촛점이다.
여론조사는 메카니즘동원과 기술 산술적 이론을 작동잘하면 얼마든지 목적달성을 할수있다.

광주시장의 첫번째조건은 현지화인물이 중요하다.
시장을 직업으로아는 정치인이나 그사고인물은 깜냥이아니다.
출전인물은 광주현지에서 거주하고 생활한자가 지역을 잘알고 시민에대한 배려와 애정이베어있다.
그충족조건이 맞아야한다.

문재인정부 일자리가 초미의관심사이고 과제이다.
일자리가 복지이니만큼 당연하다.
야권에서는 일자리문제로 큰자리를주었는데 박차고나오니 자기일자리만들었다고 비판이고 여권에서도 아쉬워하는 배신의투이다.

민초인 내가해도 어느지역보다 우수하게돌아간다.
그이유는 역동적인 지역민의정열과 우수한 사회간접시설의 인프라때문이다.
그간 관료주의에젖어 거만과 타성으로 시장을 직업으로하려는자들이 문제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