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보복 외친 이명박 기자회견, 오히려 비판 뭇매
정치보복 외친 이명박 기자회견, 오히려 비판 뭇매
  • 김다이 기자
  • 승인 2018.01.18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 노무현 전 대통령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 주장
청와대, 노무현 전 대통령 죽음 거론 분노 표명

이명박 전 대통령이 자신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노무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이라고 입장을 밝히자 적폐청산을 염원하는 민심은 격노와 강한 반감을 드러내고 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17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무실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MB측근을 대상으로 한 검찰수사를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이라며 공식 입장문을 직접 발표했다.

이 전 대통령이 갑작스럽게 직접 기자회견에 나선 이유는 최근 측근들이 검찰에 진술을 하면서 사면초가에 몰리게 되어 강한 압박을 느꼈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최근 이명박 전 대통령을 둘러싼 BBK, 다스, 특수활동비, 국정원·군 사이버사령부 댓글 사건 등 수많은 의혹에 대해 당자사는 입을 열지 않았지만, 최근 검찰조사에서 최 측근의 진술과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김진모 전 민정비서관 등의 구속이 이어지고 있는 상태다.

특히 15년간 MB 주변을 보좌하며 ‘이명박의 집사’로 불려왔던 김희중 전 청와대 제 1부속실장은 최근 검찰조사에서 “국정원에서 받은 특활비를 달러로 바꿔 전달했고, 당시 영부인이던 김윤옥 여사에게까지 건넸다”고 고백했다.

이 같은 이 전 대통령의 입장과 관련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이명박 前 대통령이 노무현 前 대통령의 죽음을 직접 거론하며 정치 보복 운운한 데 대해 분노의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전했다.

또 이 前 대통령이 마치 청와대가 정치 보복을 위해 검찰을 움직이는 것처럼 표현을 한 것에 대해 “이는 우리 정부에 대한 모욕이며, 대한민국의 대통령을 역임하신 분으로서 말해서는 안 될 사법질서에 대한 부정이고, 정치금도를 벗어나는 일이다고”고 비판했다.

한편, 이번 이명박 전 대통령의 ‘정치보복’ 발언에 대해 시민사회에서도 분노로 응답하고 있다.

근로정신대할머니와함께하는시민모임 이국언 상임대표는 “흔한 말로 도둑이 제 발 저린다는 그런 생각이 든다. 정치보복으로 치부해버리는 것 자체는 사실 스스로 해왔던 잘못들 속에서 투영되어서 나온 것이라고 본다”며 “만약 정치보복 차원에서 한다고 하면 국민이 그 또한 용납지 하지 않을 것이며, 국민들이 판단할 일이다. 정치보복이니 운운할 프레임으로 몰아가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 한마디로 염치없는 짓이다”고 평했다.

참여자치21 박재만 사무처장은 “본인이 직접 나와서 기자회견을 하는 부분은 예상보다 빨랐다고 본다. 당연히 정치보복 프레임으로 대응할거라 예측했는데 반성하는 태도나 자세없이 단순히 정치보복 프레임으로 가져가는 부분에 대해서 굉장히 실망스럽다”며 “박근혜의 적폐에 대한 형태들은 이명박때부터 만들어졌다고 보는데 검찰에서 법과 원칙에 따라 제대로 조사해 뿌리까지 제대로 수사해서 명명백백하게 밝혀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