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켐텍 통합챔피언 됐다
포스코켐텍 통합챔피언 됐다
  • 임종선 시민기자
  • 승인 2018.01.12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니어 바둑리그 우승팀 KH에너지에 완봉승
시상식 후 포항 포스코켐텍 선수단이 파이팅을 외치며 우승을 자축하는 장면. 왼쪽부터 유창혁 한국기원 사무총장, 조혜연 9단, 김채영 3단, 이영신 감독, 강다정 초단
시상식 후 포항 포스코켐텍 선수단이 파이팅을 외치며 우승을 자축하는 장면. 왼쪽부터 유창혁 한국기원 사무총장, 조혜연 9단, 김채영 3단, 이영신 감독, 강다정 초단(사진제공=한국기원)

여자 바둑리그와 시니어 바둑리그 우승팀 간 왕중왕을 가린 챔피언스컵의 주인공은 여자 바둑리그 챔피언 포스코켐텍에 돌아갔다.

12일 서울 마장로 한국기원 바둑TV스튜디오에서 열린 대방건설배 2017 시니어 vs 여자 바둑리그 챔피언스컵 3번기 2차전에서 포항 포스코켐텍(감독 이영신)이 부산 KH에너지(감독 김성래)3-0으로 승리하며 챔피언스컵 정상에 올랐다.

전날 같은 장소에서 열린 1차전에서도 포스코켐텍은 3-0 완승을 거뒀다.

포스코켐텍은 주장 김채영 3단이 장수영 9단에게 134수 만에 백 불계승을 거두며 선취점을 올렸고, 이후 강다정 초단이 강훈 9단에게 269수 만에 흑 5집반승하며 우승을 결정지었다.

마지막까지 접전을 펼쳤던 조혜연 9단과 조치훈 9단의 경기에서는 조혜연 9단이 막판 조치훈 9단의 1집 끝내기 실수를 틈타 238수 만에 흑 반집 역전승을 거두며 화룡점정했다.

조혜연 9단(오른쪽)이 조치훈 9단에게 반집 역전승하며 팀의 영봉승을 완성했다
조혜연 9단(오른쪽)이 조치훈 9단에게 반집 역전승하며 팀의 영봉승을 완성했다

경기 후 포스코켐텍 이영신 감독은 승리할 것이라고는 생각했는데 이렇게 크게 이기게 될 줄 몰랐다승패를 떠나 의미 있는 이 대회가 앞으로도 계속 유지됐으면 좋겠다는 희망을 피력했다.

팀의 맏언니 조혜연 9단은 개인전에서는 성적이 좋지 않았는데 단체전에서는 팀과 팬들의 성원으로 계속 이기는 것 같다면서 존경하는 조치훈 9단과 처음 만나 역전승했는데 조치훈 사범님처럼 훌륭한 기사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2015년 엠디엠 한국여자바둑리그 출범과 동시에 창단한 포스코켐텍은 2015년 준우승, 20163위를 차지했다. 김채영 3단과 조혜연 9투톱이 팀을 이끌고 강다정 초단과 중국 용병 리허 5단을 새로 영입해 창단 3년 만에 우승의 한을 풀었다.

포스코켐텍은 2017 엠디엠 한국여자바둑리그에서 여수 거북선을 2-1로 꺾고 정상에 올랐고, KH에너지는 2017 한국기원 총재배 시니어바둑리그에서 상주 곶감을 2-0으로 완파하며 우승했다.

대방건설배 2017 시니어 vs 여자 바둑리그 챔피언스컵의 제한시간은 각자 20분에 405회의 초읽기가 주어졌으며, 우승상금은 1000만원, 준우승상금은 500만원이다.

바둑TV에서는 11517일 오후 10시부터 녹화 방송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