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아시아문화전당장, 文정부까지 또 ‘무산’
국립아시아문화전당장, 文정부까지 또 ‘무산’
  • 김다이 기자
  • 승인 2018.01.05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체부, 6차 공모 '보류' 현행 직무대리체제 유지

국립아시아문화전당장 선임과 관련 5차 공모에도 결국 무산됐다. 문화전당이 개관한지 2년이 훌쩍 넘었지만, 문재인 정부에서 조차 전당장을 선임하지 못한 채 제자리걸음중이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4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장 선임을 위한 5차 공모에 대해서 ‘적격자 없음’ 결론을 내렸다.

인사혁신처는 지난해 9월 진행된 5차 전당장 공모 이후 3명의 후보를 문체부로 추천했다.

이 과정에서 특정인물 내정설, 유력후보로 거론되는 인물 진영의 시민사회 단체를 대변하는 허위사실 유포, 특정인물지지 기자회견 등 논란이 계속됐다.

문체부는 그동안 전당장의 공백이 장기화됨에 따라 초대 전당장을 선임해야한다는 부담감, 숱한 논란 등으로 부담을 느낀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문체부는 전당장 6차 공모를 보류하고, 당분간 현행 직무대리체제를 유지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