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환9단, 한국기사 최초로 몽백합배 우승
박정환9단, 한국기사 최초로 몽백합배 우승
  • 임종선 시민기자
  • 승인 2018.01.03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몽백합배에서 박영훈9단에 3-0 완봉승
박정환 9단(가운데)이 몽백합배에서 우승하며 세계대회 통산 3번째 우승을 달성했다
박정환 9단(가운데)이 몽백합배에서 우승하며 세계대회 통산 3번째 우승을 달성했다

국내랭킹 1박정환 9단이 2018년 첫 세계대회 타이틀 획득에 성공했다.

2일 중국 장쑤(江蘇)성 루가오(如皐)시 진두진딩 그랜드호텔 2층에서 열린 제3MLILY몽백합배 세계바둑오픈 결승 5번기 3국에서 박정환 9단이 박영훈 9단에게 154수 만에 백 불계승을 거두며 대회 첫 우승을 확정지었다.

지난해 1230일 열린 결승 1국에서 박정환 9단은 박영훈 9단에게 284수 만에 백 불계승을 거두며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박정환 9단은 31일 결승 2국에서도 박영훈 9단을 159수 만에 흑 불계로 제압한데 이어 3국마저 승리하며 종합전적 3-0으로 퍼펙트 우승을 차지했다.

2011년 제24회 후지쓰배와 2015년 제19LG배에서 우승한 바 있는 박정환 9단은 이번 대회를 통해 3년 만에 세계대회 타이틀을 거머쥐며 세계대회 통산 3번째 우승을 이뤄냈다.

국가 시드를 받아 본선 64강부터 출전한 박정환 9단은 중국의 퉈자시(柁嘉熹)저우루이양(周睿羊)커제(柯潔) 9, 천쯔젠(陳梓健) 5단 등 쟁쟁한 우승 후보를 꺾고 준결승에 진출했고 준결승 3번기에서 중국 신예 셰커(謝科) 4단에게 2-1로 승리하며 결승에 올랐다.

한편, 준우승을 차지한 박영훈 9단은 예선부터 출전해 본선에서 리비치(李必奇) 3, 퉁멍청(童夢成)왕하오양(王昊洋)판윈뤄(范蘊若) 6단을 연파했고 준결승 3번기에서 리쉬안하오(李軒豪) 7단을 2-1로 승리하며 박정환 9단과의 형제대결을 성사시켰다.

대국 후 인터뷰를 통해 박정환 9단은 이번 몽백합배 결승은 박영훈 9단보다 내가 컨디션이 좋아서 우승할 수 있었던 것 같다면서 이번 우승을 발판 삼아 앞으로 세계대회에서 더 좋은 성적으로 팬들에게 보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우승소감을 남겼다.

준우승한 박영훈 9단은 예선부터 시작해 매 대국 어렵게 이기며 결승까지 왔다면서 우승에 실패한 것은 내 실력이 부족했기 때문이지만 3국에서 끝난 것은 아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국제바둑연맹(IGF)이 주최하고 중국 위기(圍棋)협회가 주관한 제3MLILY 몽백합배 세계바둑오픈전의 우승 상금은 180만 위안(한화 약 3억원), 준우승 상금은 60만 위안(한화 약 1억원)이다. 제한시간은 통합예선부터 준결승 3번기까지는 각자 2시간에 1분 초읽기 5, 결승 5번기는 각자 3시간에 1분 초읽기 5회가 주어졌다.

몽백합배 세계바둑 오픈전은 중국은 1회 대회 미위팅(羋昱廷) 9, 2회 대회 커제 9단이 우승했고 한국의 우승은 이번이 처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