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 콩 자급률 향상 위해 콩 직접수매
aT, 콩 자급률 향상 위해 콩 직접수매
  • 윤용기 기자
  • 승인 2017.12.25 1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논콩 2천 톤 수매로 논의 타작물 재배효과 유도
여인홍 aT 사장(오른쪽 두 번째) 논콩 수매현장 방문
여인홍 aT 사장(오른쪽 두 번째) 논콩 수매현장 방문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여인홍)는 쌀 공급과잉에 대응하고 콩의 자급률을 높이기 위해 논콩 2천 톤에 대한 직접수매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aT는 지난 4월 (사)한국들녘경영체중앙연합회와 ‘국산 콩의 식량자급률 제고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은 후, 논에서 콩을 재배하는 들녘경영체 농가와 수매약정을 체결한 바 있다.

또한 기존에 벼를 심었던 농가들의 작물전환으로 교육이 필요하게 됨에 따라 농촌진흥청 등과 함께 교육 및 컨설팅을 병행한 현장지도도 실시했다.

콩은 수확 후 정선을 거쳐 11월부터 내년 2월 10일까지 정부수매가 진행되며, aT가 직접 수매한 논콩은 저온창고에 보관되어 내년에 콩을 가공하는 실수요업체에 공급될 예정이다.

여인홍 aT 사장은 “aT가 논에서 생산된 콩을 우선적으로 수매하여 콩 판로에 대한 농가의 고충을 덜어주고, 국산콩 소비 확대를 위한 수요처 확보에도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